601BISANG

2014 KDM워크숍 「이제, 한글이다」 기록 ③

2014, 03

 

 

2014 KDM 워크숍 : ‘이제, 한글이다’
2014.02.10 – 2014.02.14

 

 

 

2월12일 수요일

 

오늘 아침은 세 번째 초청 강의, 고원 교수님의 「한글 구체시」로 시작되었습니다. 한글 문자의 기호로써의 가능성과 문제점

에 대한 분석을 해주셨는데요.

 


 

 

 

 

구체시라는 주제가 어떻게 보면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다양한 시각 자료와 재미있는 예시들을 들어주셔서 처음에는

어리둥절해하던 학생들도 점점 강의에 빠져들었답니다. 고원 교수님의 힘찬 기운이 아직까지 느껴지네요. ^^

 

 

 

 

강의 후, 박금준 프로젝트 디렉터님께서 세 번째 과제를 소개해주셨어요.

 

세 번째 과제는 양화대교 중간에 위치한 우리나라 최초의 환경 재생 생태 공원인 선유도에서 작품에 대한 영감을 받고 직접

자연과 하나된 작품을 제작 및 설치해보는 것인데요. 재료의 물성과 결과물의 상관 관계를 탐색하여 필요한 재료를 구하고

제작하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입체적인 디자인 사고와 한글의 확장 가능성을 온몸으로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네요.

 

작품으로 만들어야 하는 것은 바로 자연과 관계된 한글 단어(문장)입니다. 선택한 단어(문장)를 쓰임새, 환경조각(설치),

퍼포먼스 등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하여 공공의 공간에 한글이 어떻게 기능할 수 있는지를 탐구하는 것이 이 과제의 목적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설치는 각자 본인들의 작품과 어울릴 만한 장소에 하면 되는데요. 우선 스태프들이 사전 답사를 하면서 찍어 온 사진들을

보고 선택하게 했습니다. 선유도공원은 공간마다 각각의 특성이 잘 살아있어서 적절한 장소를 택하는 것도 멋진 작품을

완성하는 하나의 요소가 될 수 있겠죠?

 

 

 

 

 

학생들은 직접 아이디어 스케치도 해보고, 시의 한 구절에서 의미를 찾기도 하고, 순우리말 사전을 검색해 보기도 하면서

다양하게 접근해나갑니다. 단어(문장)를 정한 후에는 어떤 재료로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논의해

보는데요.

 

11개의 팀이 선택한 단어들은 다행히 서로 겹치지 않아, 각각의 개성이 잘 드러나는 작업물이 만들어질 것 같습니다. ^^

 

 

 

 

작품의 콘셉트와 재료를 먼저 정한 팀부터 재료를 구입하러 이동할껀데요. 재료 중 일부는 미리 준비를 해두었고, 그 외에

더 필요한 재료는 스스로 구입할 수 있도록 팀당 동일한 재료비를 나눠주었습니다.  모두들 과연 어떤 재료를 구해올까요?

 

 

 

 

 

버려진 가구를 주워온 팀, 동대문 시장에서 털실을 사온 팀, 땅에 떨어진 나뭇가지를 찾아온 팀, 철물점에서 자전거 바퀴를

구해온 팀 등 정말 다양한 재료들이 모였네요. 재료를 구한 팀들은 본격적인 작업을시작합니다. 한편, 선유도공원을 직접

확인할 팀들은 공원 폐장시간이 되기 전에 서둘러 사전답사를 다녀오기도 했지요.

 

 

 

저희 스태프들도 학생들에게 뭐 도움될 일이 없는지 열심히 뛰어다녔습니다. 정종인실장님과 이정혜부장님께서도 학생

들을 위해 손수 헝크러진 끈들을 풀어주고 계시네요.

 

 

 

물론 밥은 꼭 챙겨 먹고 해야겠죠? 원래는 근처 식당으로 이동해서 저녁을 먹으려고 했는데요. 학생들 모두 작업에 열중해

있어서 부득이하게 패스트푸드로 대체했습니다. 햄버거가 도착하니까 그제서야 자리에 앉아 한숨을 돌리는 학생들의 열정.

정말 대단하네요. 몇몇 팀은 새벽까지 작업이 이어졌는데요. 멋진 작품들이 탄생할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