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행복한 책읽기- 우리는 가족이다.

[월간행복] 1999, 04

 

아이를 키우는 가정이라면 부모들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사소한 얘기들이 있다. 이 책은 자유분방하고

천진난만한 아이의 생각과 이를 사랑스런 시선으로 바라보는 엄마의 마음을 함께 담고 있어,

실제로는 동화 형식이라기보다 자유로운 에세이 형식을 취한 글들임에도 불구하고 어른들을 위한

동화 또는 온 가족을 위한 동화라고 할 수 있다. 아무리 어렵고 힘든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하더라도

힘들고 지칠 때 편하게 기댈 수 있고 따뜻하게 안아주는 존재란 결국, 가족과 가족의 사랑이라는 걸

이 책을 통해 새삼 깨달을 수 있다.

 

박금준, 이정혜, 박재민 지음/육공일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