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서예, 타이포그래피와 만나다

[천지일보] 2016, 09

한글과 타이포그래피가 만났다.

 

 

▲ 박금준 ‘천개의 바람’. (제공: 예술의전당)

 

 

2016년 AGI(국제그래픽연맹) 서울총회를 맞아 한글서예와 AGI 타이포그래피 전시 ‘한글書 × 라틴 타이포그래피 – 동서 문자문명의 대화’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과거 동아시아 정신문화를 담아온 서예가 급변하는 디지털 문자영상 시대에서 디자인과의 만남을 통해 동시대 문화예술과 조우하며, 새로운 방향을 탐색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고자 마련됐다.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은 “세계 그래픽 디자이너들에게 한국 문자예술의 뿌리인 서예 문화를 소개할 수 있는 매우 뜻 깊은 자리로 그 의미를 더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전시에는 서예와 타이포그래피 분야에서 총 60여 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그간의 명성과 작품 활동을 고려해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 AGI KOREA, ㈔문자문명연구회가 공동으로 선정한 작가들이 다양한 장르와 어우러지는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 유승호 ‘죽이도록 주기도문’. (제공: 예술의전당)

 

 

서예 분야에서는 유승호, 박금준, 김영배, 박세호, 송현수 등 41명의 원로작가와 신진작가들이 함께 전시에 참여해 신구新舊의 조화를 이뤄갈 예정이다.

한글을 주제로 한 국내 선두 작가들이 그들만의 획과 개성을 살린 최고의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타이포그래피에서는 포카리스웨트 로고를 제작한 헬무트 슈미트를 비롯해 앨런 키칭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AGI 소속 작가 26명이 출품했다.

 

한글을 주제로 한 서예 작품과 알파벳을 주제로 한 타이포그래피 작품은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전시된다.

벽면에 걸어두는 전통적인 방식을 비롯해 영상, 입체, 설치작업 등을 통하여 두 장르의 어우러짐을 극대화할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출처: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374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