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코리아 디자인을 담은 제품과 포스터 <코리아: 디자인+포스터>전

[월간디자인] 2017, 05

 

 

 

장소: 뮌헨 디자인 뮤지엄

전시일시 : 2017.03.04-07.16

출처: 2017/05 월간디자인 기사 발췌

 

 

 

…건너편 복도와 출입구 쪽에서는 그래픽 전시가 펼쳐졌다. 두 전시를 연결하는 브리지로 박금준의 네가지 포스터 시리즈 ‘4Emotions eye’가 걸렸고, 벽면아래 테이블에는 마침 ‘코리아 디자인’ 특집을 선보인 독일 디자인 잡지, <포름>의 최신호를 놓아두어 전시의 배경 설명을 도왔다. 포스터 전시의 큐레이터 코리나 뢰스너(Corinna Rösner)는 1970~1980년대에 태어난 그래픽 디자이너 위주로 25개팀에 의뢰한 최근의 포스터 작업 중 100점이 넘는 작품을 엄선했다….

 

 

 

 

Korea Design Plakate, Die Neue Sammlung, Photo: Anna Seibel 제품과 포스터 전시 공간 사이를 이어준 601비상 박금준의 실크스크린 포스터 시리즈. ‘Digilog601’(2012).

 

 

“인트랙티브적 요소가 있는 포스터가 특히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예를 들어 종이 한쪽에 구멍이 뚫린 박금준의 ‘투 비 휴먼(To Be human)’ 시리즈는 포토 월을 세워 관람객이 자신의 얼굴을 넣고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했다. (중략) 대부분의 방문객에게 이런 포스터는 매우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포스터 하나하나를 공부하듯이 찬찬히 꽤 오래 들여다보는 모습을 종종 봤다. 간략한 포스터 설명 이상의 세세한 도록을 원하는 이도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이번 전시를 발판삼아 심도있는 단행본 작업을 꼭 한번 해보고 싶다. “

 

포스터 전시 담당 큐레이터

코리나 뢰스너(Corinna Rös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