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유기농 야채+삼겹살과 만나다

2005, 07

 

귀한 야채를 보내주신 김성천선생님.. 즐겁게,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신선하고 푸짐한 야채.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