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가우디의 나라. 바로셀로나!-첫번째

2008, 02

 

독일에서의 추억을 뒤로하고 열정의 도시 스페인 바로셀로나에 도착!
정실장님의 배려로 멋진 지중해가 한눈에 보이는 호텔에서 간단한 아침을 하고
오늘은 마드리드에 계시는 탁성수 대표님과 함께하기로 한 날이지요.
탁성수 대표님께서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사업을 하고 계셔서
저희 601브랜드인 601 street와 아트북과 같은 브랜드책들을
스페인에 소개하거나 판매를 도와주시고 계신답니다.
저희 노트를 알차게 쓰고다니시는 모습을 보고 정말이지 감동했답니다.
그리고 여러 스페인 시장과 유럽쪽은 현황들을 세세히 알려주셔서
덕분에 작은 노트를 끄적거리며 많은 공부를 하고 온 것 같아요. (대표님. 감사합니다)
곧 있으면 스페인 곳곳에 소개되어질 저희 601브랜드가 기대되네요.

 

첫일정은 여기 바로셀로나의 관광명소 1위!!
Sagrada Familia 성당을 가기로 했지요.
정말 소름돋히게 웅장한 가우디의 건축물은 아직까지 완공되지는 못했지만
가히 가우디의 명작이다. 라고 누구나 느낄 수 있겠더라구요.
그리고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 정보디자인이 심플하면서도 구조적이었어요.

 

웃옷을 벗어던지고 화창한 햇살을 한몸에 받으며
스페인 전통음식점을 찾아나섰답니다.
탁성수 대표님께서 꼭 맛난 점심을 대접해 드려야 한다면서 꿋꿋히 찾아주셨지요.
근데 역시! 역사가 있는 식당을 찾아가
독특한 소시지에서 디저트까지 코스로 제대로 밟아지 뭐예요.
그렇게 든든히 배를 채웠으니
이젠 미로의 작품으로 디자인 연감을 채우러 뮤지엄으로 향했답니다.

 

현장에서 보는 미로이 작품은 더 재미있으면서도 멋졌답니다.
601가족들 역시 작품앞에서 이런 저런 고민도 하고
미로샵에서 이리저리 책을 살피며 이곳에서 긴긴 시간을 보냈답니다.
그러다 어느새 날이 어둑어둑했지 뭐예요.

 

이젠 바로셀로나 시내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듬뿍 마시러 나갑니다. 야호!
이리저리 바로셀로나의 야경도 구경하고
거리의 예술가들과 하하. 호호. 웃기도 하고.
갈증이 나면 시원한 맥주한잔으로 달래기도 합니다.
예약도 안되고 저녁 9시까지 기다려야 그제서야 식당문을 연다는
근사한 식당을 찾아가 긴긴 줄을 서서 맛있는 저녁을 먹었지요.
와인으로 적당히 취한 601가족들은 아쉽지만 탁성수 대표님과도 인사를 고하고
내일의 바로셀로나를 기약합니다.

 

“마드리드에서 저희를 만나러 바로셀로나 까지 오시는 수고를 해주신
탁성수 대표님께 다시한번 감사인사를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