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About us

601 ARTBOOK PROJECT 2010

올해로 8번째를 맞이하는

601아트북프로젝트2010의 도록.

이번 도록의 제목 22points는 22명의 수상작가의

시선(point of view)을 의미하며 동시에 각 작품들과

연관된 색과 정체성을 상징하는 22개의 유니크한

패턴으로 만든 점(Point)을 의미하기도 한다.

또한 이 책의 모든 활자는 22point이기도 하다.

22명의 작가들의 아트와 북의 시선을 따라가는

이 책은 작품의 메시지를 자연과 풍경에서 찾아내며

시각적으로 연출해 낸다. 또한 22개의 스티커로

제작된 표지는 이 책의 컨셉트를 명확하게 하면서

독자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장치이기도 하다.

601 ARTBOOK PROJECT 2009

내용이 형식을 만들고 형식이 내용을 가꾸는

균형과 조화의 세계. 자연과 인간, 물질과 정신이

함께하는 키아즘의 관계를 생각해보는

7번 째 ‘601아트북 프로젝트’ 도록이다.

26명의 수상작가를 상징하는 26개의 선들은

표지의 앞 뒤에 ‘B’와 ‘H’의 형상을 만들고 있으며

전시 콘셉트인 ‘Balance & Harmony’를 상징한다.

수상 작품들은 각각의 작품 콘셉트에 맞게

개별성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디자인 하였고,

뒷쪽의 수상작가 및 작품을 형상화 한

일러스트레이션 페이지는 작가들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감성을 더하는 중요한 장치다.

표지로부터 이어지는 26개의 상징적인 선들은

포스터와 전시장, 그리고 모든 행사 프로모션에

입체적으로 적용되었다.

601 ARTBOOK PROJECT 2008

올해로 6회를 맞이한

<601아트북프로젝트2008>의 수상 작품집이다.

이번 책은 29개의 ‘A’, ‘B’ 출발하여 29개의 수상작을

만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각각 Art와 Book을

의미하는 이 글자들은 숲과 함께 책의 앞과 뒤로

나뉘어져 있으며 그 가운데 수상작품들이 있어

“아트북은 대화다(Artbook is Conversation)” 라는

올해의 주제를 보여주는 동시에 아트와 북의

본질과 어우러짐에 대해 말하고 있다. 얇은 종이에

인쇄되어 앞뒤 페이지에 비치는 숲의 이미지는

바람과 함께 순환하고 호흡하는 숲의 성격을

나타낸다. 수상작품 사이에는 1cm안으로

들어가 있는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루어진 작가의

인터뷰 페이지가 삽입되어 있는데, 이 페이지를

사이에 두고 타이포그래피와 작품사진이

넘나들면서 책이라는 평면적인 공간을 입체적인

구조로 확장시킨다. 책등이 드러난 제본,

독특한 비주얼스토리텔링, 어린아이 같은

순수한 동심이 가득한 일러스트레이션 등이

여타의 요소와 어우러져, 독자와 함께 호흡하는

독특한 아트북으로 완성이 되었다.

601 ARTBOOK PROJECT 2007

5년째 열리는 601아트북프로젝트 공모전의

수상자 도록이다. 단순히 수상작품들만 모은 것이

아닌 한 권의 책 속에 수상자들의 생각과 표정,

그들의 동작들을 정감있는 일러스트레이션

(이승현 작가)으로 유쾌하게 담아내었다.

수상자들을 인터뷰하고 그 장면을 그려내어

독자들과의 소통을 유도하는것은

이 프로젝트의 어렵고도 의미있는 과정이기도 하다.

작품집에서의 어눌하지만 독특한 캘리그라피는

“artbook is monologue”라는 주제와 부합하게

수상자들의 독백을 읽어내려 했으며,

다른 두가지 종이를 사용함으로써 작가의 독백과

그들의 작품을 분리시켰다.

또한 앞 뒤의 표지 디자인은 포스터와 연계,

포지티브와 네가티브로 구성하였으며 무대위의

독백을 형상화하였다. “일러스트레이터의 개성이

책에 활력을 주고 어눌한 손맛의 글씨는

내면의 깊이를 성찰하게 한다”

601 ARTBOOK PROJECT 2006

무대는 배우들이 자신을 표현하고 분출하는 공간이다.

표현함으로써 관객과 소통하고, 분출함으로써

가까이로 다가서는 열린 공간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무대는 어떤 배우에게나 가능성으로 가득한

신비롭고 아찔한 곳이며 숨막히는 긴장과 침묵을 깨고

자신의 모든 것을 드러내는 곳이다.

무대 위에서는 형식도 없으며, 숨김도 없다.

무대가 바로 배우 그 자신이며, 배우가 바로 무대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아트북’도 ‘601아트북프로젝트’도

작가들에게는 무대이다. 자신의 속내를 거침없이

도려내어 생생한 빛깔로 드러내는 공간이다.

보편적인 것에 날카롭고 놀라운 시각과 상상력의 힘을

불어넣은 아트북 향연-수상자들과 더불어

무대 위에서 촬영을 하고, 아트북에 대한

나름의 정의를 내려 보는 컨셉추얼한 과정들은

놀라운 시각과 상상력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어느덧 네번째 막을 올린 601아트북프로젝트 결과를 담은

이 책은 개성 있는 몸짓과 강력한 메시지가 가득하다.

막이 오를 때 마다 그들의 몸짓과 표정, 대사들은

더욱 강렬해질 것을 믿는다..“아트북은 무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