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About us

601 ARTBOOK PROJECT 2010

공모포스터는 열린 책과 창으로 아트북을

표현하고 있으며 그 속에 재잘거리는 듯한 타이틀과

그것이 세상밖으로 나오는 타이포그래피 연작으로

구성되었다. 이는 다양한 얘깃거리가 있는 창의적인

아트북을 지향하는 주최측의 의지이기도 하다.

이어 제작된 <601아트북프로젝트2010>

전시포스터는 공모포스터 위에 덧입혀진 형식이다.

‘22points’ 전시 주제를 22개의 유니크한 패턴으로

만든 점(Point)으로 구체화하였고, 기하학적인

사람의 형상에 전시장소, 도면등이 타이포그래피와

어우러져 있다.

601 ARTBOOK PROJECT 2009

올해로 7회를 맞이한 ‘601아트북프로젝트2009’

전시 포스터는 1차로 배포되었던 작품 모집을 위한

포스터 위에 덧입혀 제작되었으며 전시 콘셉트인

‘Balance’와 ‘Harmony’를 상징화하였다.

아트북을 통해 균형과 조화의 미학을 탐색보자는

의미로 26명의 수상작가를 상징하는 26개의

선들이 모여 각각 ‘B’와 ‘H’의 형상을 만들고 있으며,

이 기하학적인 선들의 조형은 전시장과 모든

행사 프로모션에 입체적으로 적용되었다.

내용이 형식을 만들고 형식이 내용을 가꾸는

균형과 조화의 세계. 자연과 인간, 물질과 정신이

함께하는 키아즘의 관계를 생각해보는

아트북프로젝트 포스터이다.

601 ARTBOOK PROJECT 2008

공모포스터는 자연과 인간을 주제로 하고있다.

상상imagine? 호흡breath…비상fly! 등

3편으로 이루어진 이 포스터는 각각 자연과 인간의

소통과 어우러짐(어울림)을 표현하고 있다.

또한 자연이 순환하듯 이 포스터 시리즈의

색이 서로 연결, 순환하고 있다. 이어 제작된

<601아트북프로젝트2008> 전시포스터는

첫번째 공모포스터 위에 (전시포스터가)

덧입혀진(재활용) 형식이다.

한국의 민화속에 등장하는 두 동물들의 대화와

인간과 자연의 어울림은 “아트북은 대화다”

(“artbook is conversation”)라는

전시 주제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고있다.

601 ARTBOOK PROJECT 2007

5회째를 맞이한 <601아트북프로젝트2007>

포스터는 각각의 다양한 표정들의 집합이다.

때론 갸우뚱하기도 하고 어우러지기도 하면서

작가들의 진솔한 상상과 메시지를 표정으로

담고있다. 2가지로 겹쳐진 표정의 글꼴들은

작가와 독자, 주최측과 응모자등 다양한

관계설정을 의미한다. 1차 공모 포스터를

재활용하여 2차 전시 안내 포스터를 덧입힌 형식으로

제작되었으며, ‘artbook is monologue’라는 주제를

타이포그래피로 형상화하였다.

저마다의 다른 표정을 가지고 있는 서체는

어눌한 듯 손맛나는 감성을 더했고 그 위의

‘artbook is monologue’ 타이포그래피는

네가티브와 포지티브 2가지 형식으로 제작되었다.

아이러니하게도 배경속의 타이포그래피는

잘 읽히지 않는다. 무대위의 독백을 형상화했기

때문이다. 독백은 좌우로 나뉘어 메아리처럼

소통의 의미를 담았고 끝없이 이어지는 웅성거림의

리듬은 아트북 속의 다양한 이야기를 상징한다.

601 ARTBOOK PROJECT 2006

포스터는 새로운 작품을 맞이하는 설레임과 함께

축제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한 화면에서의 2개의

타이틀은 배경과 꽃이라는 각기 다른 역할로

나뉘게 되는데 아트북 환경을 조성하고 또 꽃의

결실을맺게 하는 주최 측의 의지로 해석할 수 있다.

2종 포스터의 꽃(과일포장지)과 타이포그래피의

조화는 팝 아트적인 구성과 색채의 충돌로 유도했다.

이어 제작된 <601아트북프로젝트2006> 전시안내

포스터는 첫 번째 포스터를 재활용하여 먹1도의

실크스크린으로 완성되었다. 전시일정과 함께 이번

아트북프로젝트 컨셉트의 상징인 네모박스만을

가지고 새롭게 재탄생한 것이다. 이 네모박스는

‘아트북은 무대이다’는 2006 도록에서 그 실체를

느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