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l304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침몰했고, 304명의 희생자 대부분은 수학여행을 떠난 어린 학생들이었다. 이 포스터는 안타까운 사고에 대한 사회적인 책임과 희생된 영혼에 대한 어루만짐의 표현이다. 또한 304명의 영혼들에게 하나하나 별 이름을 붙여주며 하늘나라에서 서로 어울려 평안히 잠들기를 바라는 소망을 담았다. 이중으로 겹친 타이포그래피는 침몰하는 배의 움직이기도 하고, 대한민국의 혼돈과 울부짖음의 상징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