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BISANG

601 아트북프로젝트 , 선언적 출발..

 

독특한 시각에서 출발하여 형식이나 형태까지 차별화된 책,

 

살아있는 디자인 정신으로 독자들과 함께 호흡하는 책,

 

상징적인 언어와 비주얼 이미지들이 응축되어 독창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책,

 

601비상이 추구하는 특별한 책, 예술 지향적인 디자인 총합체로서의 아트북 개념입니다.

 

이에 아트북 장르 개척에 앞장서 온 601비상은 참가자들의 창작 정신을 북돋우고,

 

창조력이 돋보이는 개성 넘치는 작품을 발굴함으로써 아트북 장르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2003년 “601아트북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601 아트북프로젝트 , 8 년간의 문화운동 ..

 

차츰 안정적인 스토리텔링을 갖춘 독특한 콘텐츠 중심으로 진화하는 작품들,

 

흥미로움과 재치가 번득이는 표현 방식을 통해 글과 책의 형태, 이미지가 밀접한

 

관계로 이어지는 유기적 결합에 대한 시도들…

 

601아트북프로젝트가 해를 거듭할수록, 고르게 성숙해지고 있었습니다.

 

프랑스, 독일, 일본 등지의 해외 출품작들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문화가 반영된

 

국제적인 아트북프로젝트로 발전하는 성과도 있었습니다.

 

601아트북프로젝트는, 단지 글을 담는 도구가 아니라 예술 지향적인 디자인

 

총합체로서 책의 개념이 다시 설정될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책이라는 매체가 가진 한계를 넘는 작업물을 발굴하고 작가들을 장려함으로써,

 

그 입체성을 탐구하고 작업물의 콘셉트부터 제작까지 총괄하는 저자로서의

 

디자이너로 거듭나기를 원했습니다.

 

돌이켜보면, 한국에 아트북이라는 개념 자체가 모호했던 2003년부터 지난 2010년까지

 

아트북이라는 장르에 대한 교육적 역할과 저변 활성화라는 측면에서

 

작으나마 독자적인 문화운동을 자청해 온 601아트북프로젝트였습니다.

 

 

 

601 아트북프로젝트 , 다른 소임을 찾아 ..

 

그동안 참 많은 분이 우리의 생각과 실천에 힘을 실어주고, 도와주셨습니다.

 

덕분에 8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시간을 함께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가 어떤 한계에 왔다는 생각이 들면서부터 이만큼이면

 

처음 목표했던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다는 안도와 함께, 한편으로는 조금 더 적극적인

 

디자인 운동으로 확장하지 못했음에, 부끄러움도 감출 수가 없었습니다.

 

601아트북프로젝트를 통해 맺게 된 수많은 인연을 뒤로하고,

 

안타깝게도 601아트북프로젝트는 일단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이제 지난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소중한 경험과 인연을 바탕으로 601비상의

 

또 다른 사회적 소임과 역할을 고민하겠습니다

 

그동안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함께해서 참 행복했습니다.

 

 

박금준

601아트북프로젝트 디렉터(2003-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