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1 ARTBOOK PROJECT 2007 > WORKS

본문 바로가기

601 BISANG

601 ARTBOOK PROJECT 2007

601BISANG, 2007

5년째 열리는 601아트북프로젝트 공모전의 수상작 도록이다. 단순히 수상작품들만 모은 것이 아닌 한 권의 책 속에 수상자들의 생각과 표정, 그들의 동작들을 정감 있는 일러스트레이션(이승현 작가)으로 유쾌하게 담아내었다. 수상자들을 인터뷰하고 그 장면을 그려내어 독자들과 소통을 유도하는 것은 이 프로젝트의 어렵고도 의미 있는 과정이기도 하다. 작품집에서의 어눌하지만 독특한 캘리그래피는 “artbook is monologue”라는 주제와 부합하게 수상자들의 독백을 읽어내려 했으며, 다른 두 가지 종이를 사용함으로써 작가의 독백과 그들의 작품을 분리시켰다. 또한 앞 뒤의 표지 디자인은 포스터와 연계, 포지티브와 네거티브로 구성하였으며 무대 위의 독백을 형상화하였다. “일러스트레이터의 개성이 책에 활력을 주고 어눌한 손맛의 글씨는 내면의 깊이를 성찰하게 한다”

"Up on the stage... a man deep in thought suddenly starts to talk to himself. His voice tickles the audience with a barely audible murmur, and then resounds in their ears with a shout. He spits out a loud cry, and sighs. His monologue ripples through the air as it glides towards the audience, and the audience tries to read his thoughts, emotions, and facial expressions. Sometimes they get confused, at other times they understand him. They become absorbed in his truthfulness, his world of imagination, and mostly his message." The book compiles the works of award winners from the fifth Artbook Project held by 601bisang "Artbook is monologue"

본문

Artbook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3_36.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3_53.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3_71.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3_87.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4_02.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4_18.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4_35.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4_51.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4_71.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64_88.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8684570_33.jpg
033d9e46bcc6c53d7e4a10564c8a0531_1609135034_39.jpg
033d9e46bcc6c53d7e4a10564c8a0531_1609135034_55.jpg


 

      

       

Poster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9134567_15.jpg
1e46df51adeabe6dc8775034b03409f5_1609134567_29.jpg

5회째를 맞이한 <601아트북프로젝트2007> 포스터는 각각의 다양한 표정들의 집합이다. 때론 갸우뚱하기도 하고 어우러지기도 하면서 작가들의 진솔한 상상과 메시지를 표정으로 담고 있다. 2가지로 겹쳐진 표정의 글꼴들은 작가와 독자, 주최측과 응모자 등 다양한 관계설정을 의미한다. 1차 공모 포스터를 재활용하여 2차 전시 안내 포스터를 덧입힌 형식으로 제작되었으며, artbook is monologue’라는 주제를 타이포그래피로 형상화하였다. 저마다의 다른 표정을 가지고 있는 서체는 어눌한 듯 손맛 나는 감성을 더했고 그 위의 ‘artbook is monologue’ 타이포그라피는 네거티브와 포지티브 2가지 형식으로 제작되었다. 아이러니하게도 배경 속의 타이포그래피는 잘 읽히지 않는다. 무대 위의 독백을 형상화했기 때문이다. 독백은 좌우로 나뉘어 메아리처럼 소통의 의미를 담았고 끝없이 이어지는 웅성거림의 리듬은 아트북 속의 다양한 이야기를 상징한다. 이러한 독백은 프로젝트 작품집에서 구체화된다.

            

The posters for the fifth 601Artbook Project 2007 exhibition speak about the meaning of communication. The central message 'artbook is monologue' is arranged to form a bilateral symmetry as a statement on what communication is. The scanned image of an art book fills the background and gives a sense of movement by symbolizing monolgue in the poster.


 

      

       

        

Exhibition

 

3fee7ed494ae2bb85e0f21ee7d76174d_1608688977_54.jpg
      

      

     

Making

 

3fee7ed494ae2bb85e0f21ee7d76174d_1608689006_49.jpg
      

      

      

Recognitions

 

3fee7ed494ae2bb85e0f21ee7d76174d_1608689023_87.jpg